ICTK HISTORY경기도 기업, CES 참석 성과 빛났다

경기도 기업들이 지난 8일 폐막한 `CES 2017`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전시회에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 등이 관심을 받으면서 관련 업체에 이목이 집중됐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경기도에서는 판교테크노밸리 기업을 중심으로 10여개 기업이 CES에 참석했다. 퓨처로봇은 AI를 결합한 로봇 `퓨로데스크`를 선보였다. 퓨로 데스크는 소셜 로봇에 솔트룩스 클라우드 인공지능 아담(ADAMs)과 KG이니시스 전자결제 솔루션을 탑재했다.

신현미 퓨처로봇 이사는 “전시회 참가가 당장 매출로 이어지지는 않겠지만 이번 전시회 트렌드가 퓨로데스크와 부합한 것은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퓨처로봇이 선보인 인공지능이 결합한 로봇 ‘퓨로 데스크’.>

신 이사는 “전시회에 AI를 결합한 로봇을 선보이면서 국내외 주목을 받았다”면서 “융합기술로 시장을 선점했음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IoT도 전시회 주요 테마로 꼽히면서 관련 기업도 주목을 받았다.

망고슬레브(대표 정용수)는 메모용 프린터 `네모닉`을 출시해 인기를 얻었다. 

에스비시스템즈(대표 김상복)는 밀리터리 밴드와 여성용 IoT 핸드백, IoT 통합 솔루션으로 인기를 끌었다.


 

To read more:

http://www.etnews.com/20170109000272